Total 274articles, Now page is 12 / 14pages
View Article     
Name   주영
Subject   [11/27/07] "기적"- 김경화 집사님의 글을 읽고...
아래의 글은
시라큐스에서 처음 하나님을 만나고
지금은 타지로 떠난
한 귀한 자매님이 김경화 집사님의 간증을 읽고
자신의 개인홈피에 올린 글입니다.

성도님들과 나누고 싶어서
그 자매님의 허락을 받아서 이곳에 올립니다.

-----------------------------------------------------------------------------------

우리는 흔히 기적을 말할때, 로또 당첨이나 투자 대박을 말합니다.
병의 말끔한 치료와 시험합격 등, 뭐든 노력에 비해 결과가 상상초월로 좋다고 생각될 때 흔히 기적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안에서 사는 사람들은 세상적 관점에서의 성공과 순탄함은 물론이요, 불행과 고난의 상황에서도 주님의 은혜로운 기적을 체험합니다.

선배님의 간증은, 자신의 초라함을 감추기 위한 억지도 아니요, 별뜻없이 기계적으로 갖다 붙이는 암기식 교리의 고백도 절대 아닙니다. (저는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기독교인들이 그렇다고 생각했습니다..)

일의 결과를 막론하고 그 안에 숨기워진 은혜의 보화를 발견하게 되는 신비로운 과정, 다시 일어나  달릴 수 있는 그 충만한 힘을 공급받는 것 그 자체가 바로 기적인 것입니다!!!

물론 주님을 따라가기로 결단한 사람들이 시험을 앞두고, "떨어지게 해주세요" 라고 기도하진 않을것입니다.  

"낙방해서 제가 연단을 통해 쓰임받게 해주세요" 라고 기도하지도 않거니와, 그런 기도는 가능하지도 않을것 같습니다.
또한 불합격이나 빈곤 또는 핍박이 절대적으로 "the better "라고 우기는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만약 그렇다면 주님을 진정으로 믿는 모든 사람은 시험에 한두번쯤은 낙방을 해봐야만 한다는 말인데, 하나님은 그렇게 유치하게 획일적인 방식으로 일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우리의 이성이 그토록 편협한 해석을 할 뿐이지요..)

또한 괴롭고 고통스러운 경험을 "너의 성장에 더 좋은것"이라고 목구멍에 꾸역꾸역 들이미는 무슨 사디스트(Sadist)같은 주님은 결코 아닙니다..
(저는 예전에 잠시 그렇게 생각했습니다..그래서 겁이 났죠.)

그러나 주님을 믿는 사람들이 주여주여 하면서 "제가 시험에 합격해서 주님의 영광이 드러나게 해주세요" 라는 기도의 응답은 꼭 합격이라는 형태로 오는것 만은 아님을 선배님의 고백을 통해 알수 있습니다.

주님의 영광은 주님을 따르는 제자들이 꼭 세상적으로 부귀영화를 누리고 성공해서 잘 나가야만 드러나는게 아니라, 쉬울때나 어려울때나 막론하고 제자들의 숨길 수 없는 삶과 성품의 면면을 통해 드러나는 것입니다.

분명 선배님은 본인의 진정한 기도가 응답받았음을 깨달았다고 말했고,
선배님의 간증을 읽은 모든 동역자들은 찬란한 하나님의 영광을 진정코 보았을줄로 압니다.
    
우리보다 우리를 더 잘 아시는 주님은 우리에게 "줄만한 것"중에, 그중에 가장 최고의 것을 주십니다.

주님이 생각하시는 최고의 것이 우리의 눈높이에는 부당하여 견디기 힘들고 수치스러운 결과라 하더라도,  주님은 사랑하는 자녀가 그러한 패배감에 짓밟혀 찟기고 상하도록 혼자 내버려두지 않으십니다.
오직 견딜만한 시련만 주시는 주님, 능히 견디도록 힘을 공급해 주실뿐 아니라, 그 모든 과정에 친절히 함께 동행해 주십니다.

뽀너스로, 동행해 주시고 있다는 그 사실또한 분명히 알도록 해 주십니다.

저는 요즘 때때로 길을 걷다가, "오늘 이 하루가 기적이다" 라는 생각에 감격이 몰려올때가 있습니다.

내 의지와 힘으로 또는 그저 랜덤(random)하고 무한한 우연의 일치들로, 우리의 삶이 살아지는것 같지만 사실은 오늘 이렇게 굴러가는 하루가 우주에 편만하신 주님의 전지전능함과 사랑이 아니라면 도저히 가능치 않다는 강렬한 느낌을 받습니다.

우리 눈높이 기준으로 삶의 막다른 골목 "deadlock"에서 주님께 매달릴때 그분의 길은 비로소 활짝 열립니다.
그 deadlock 을 구체적으로 어떤 방법으로 해결하실지는 그야말로 상상초월입니다.  (그런데 사실 애시당초 주님의 관점으로는 deadlock 조차도 아닐수 있습니다! 우리의 탐심과 정욕으로 인한 지극히 자아도취적(narcissistic) 성향때문에 쓸데없이 불행감에 젖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여하튼 우리는 해결방법을 예측할수도 없고, 선택할수도 없지만,
어떻게든 그러한 미션 임파서블로 보이는 막다른 골목도 터 주시는 하나님을 목격합니다.

낙방의 고배안에 담긴 은혜의 진주알을 발견한 선배님, 저도 흥분과 기대감으로 계속 지켜보고 싶습니다..

"이는 하늘이 땅보다 높음 같이 내 길은 너희의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의 생각보다 높음이니라" <이사야 55:9>

 Prev    [11/30/07] NYBC 음악회 신문기사
Church
  1969/12/31 
 Next    [11/24/07] 마을 찬양대회 사진
김연희
  2007/11/24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ifesay